Home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로고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A+소개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수업안내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연수준비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연수비용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접수신청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커뮤니티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 질문과답변
- 공지사항
- 자주묻는질문
- 연수수기
- 수업동영상+선생소개
- 포토 : 엘레강트 이모저모
- 포토 : 어학원 시설
- 포토 : 기숙사 시설
- A+ 연계연수 사례모음
- 문법의 이해 (영어공부노하우)
- 비기너를 위한 보카의 이해
- 중급자를 위한 토익 한수
- 회원전용(졸업생들의 조언)
- 고급자를 위한 issue 영어
- 영어로 즐기는 필리핀생활
- 인기게시물 탑10
연계연수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선택이유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장점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선생님소개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레벨소개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연수비용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온라인접수 - 필리핀어학원, 바기오어학원, 필리핀어학연수
고급자를 위한 issue 영어 Home > 커뮤니티 > 고급자를 위한 issue 영어
Trump could learn a lot from Angela Merkel. 작성자 : 에이플러스
작성일 : 2017-07-12, 조회수 : 799

Trump could learn a lot from Angela  Merkel.


The year was 2005, and former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was

still a political superstar on the international stage. The then-

leader of the German opposition, Angela Merkel, was a generally

underestimated politician who was destined to become leader of her

country. Blair knew this. That is why he met her. But Merkel did not

stick to the polite platitudes. She cut straight to the chase.

 

2005년. 토니블레어 전 영국총리는 국제 무대에서 여전히 정치적인 슈퍼스

타였다. 독일 당시 야당지도자였던 Merkel은 일반적으로 독일의 지도자가

될 운명이었지만 과소평가되어 있었다. 블레어는 이것을 알았고, 그녀를

만났다. 하지만 Merkel은 예의바르기만 한 것에 머물려고 하지 않았으며

그녀는 바로 본론으로 들어갔다.

 

 


"I have 10 problems," said Angela Merkel -- and then began to list

them, starting with her own lack of charisma. This was how Jonathan

Powell, Tony Blair´s chief of staff, remembered Merkel´s first

encounter with her British colleague. Merkel was humbled by the task

of becoming Chancellor of Germany -- the most powerful political

position in Europe. And she was not too proud to ask Tony Blair for

advice.


나는 10가지 문제를 가지고 있다. 자신의 카리스마가 부족하다는 것을 시

작으로 리스트를 나열하기 시작했다. 토니블레어의 수석보좌관인 Powell은

블레어와 그녀의 만남을 이렇게 기억한다. Merkel은 유럽에서 가장 영향역

있는 위치에 있었던 독일의 수상이 되는 업무를 하는데 있어 겸손했다. 

그녀는 토니블레어에게 자문을 구했다.

 

Blair was happy to help; getting a friend in Berlin was rather useful

before the important negotiations over the European Union budget the

following year.  Blair magnanimously agreed that Thomas de Maizière,

Angela Merkel´s chief of staff, would shadow his British counterpart

and learn the skills of job. 
Blair believed he had found a friend and an ally. But that alliance

only lasted until the EU summit. Merkel outmaneuvered her British

colleague. Blair was fuming but could do nothing. All is fair in love

and war and EU summits.


블레어는 그가 한명의 친구를 얻었다고 믿었지만 그 동맹은 EU summit이

끝날때까지만 유효했다.  블레어는 화가났지만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모

든 것은 사랑, 전쟁 그리고 EU summit에 공평했다.


Other leaders have similarly learned that Merkel´s disarming charm

and humility count for little at the negotiating table.  Donald Trump

-- who excels in posturing-- has hitherto shown little

inclinationtowards humility. Even more a novice at the game than

Merkel was, he is unlikely to ask for advice from his fellow leaders.
 
다른 지도자들도 유사하게 Merkel의 상대를 무장해제시키는 매력과 겸손이

협상테이블에서는 가치없는 것이라고 간주했다. 가식적인 모습을 취하는데

탁월한 트럼프도 지금까지 겸손한 태도를 보여주지 않았다. 심지어는

Merkel이 그랬던 것 보다 다른 지도자들로 부터 조언을 구하는거 같지도

않았다

 

The German Chancellor has always been an avid listener. When she, as

minister of the environment, negotiated the Berlin climate deal, she

turned to the Indian diplomat Kamal Nath, who advised her on how to

get a deal.  She found common ground with Asian countries and used

this to get an agreement that was good for German engineering firms

specializing in green energy.

 

독일수상은 열심히 들어주는 사람이다. 그녀가 환경부 장관으로써 베를린

기후협약에 대한 협상을 할때 그녀는 인도 외교관이었던 Kamal한테 어떻게

협상을 하는게 좋을지에 대해 자문을 구했다. 그녀는 동의를 얻어낼 아시

아 국가들의 공통점을 찾았고 그것은 독일의 그린에너지가 특화한 엔지니

링 분야에 이점을 주었다.

 

Throughout her career as a politician, Merkel´s skill has been to

listen to advice from other parties and to wait patiently for signs

of a breakthrough. This means that she has always been able to get

deals that put "Germany first."  In this regard, her priorities are

not that different to Donald Trump´s. It is just that Frau Merkel

presents herself as an internationalist -- and then gets deals that

first and foremost benefit German businesses.


정치가로써 그녀의 업적을 통해 Merkel의 능력은 자문을 듣고, 돌파구를

얻기 위해 인내심을 갖고 기다리는 것이었다.
이는 그녀가 항상 독일의 우선권을 얻기위해 협상을 할 수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녀의 이러한 점은 트럼프와 다르지 않다.  단지 Merkel은 그

녀스스로 국제주의자 로써 그녀를 대표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독일의 촤우

선적이고 가장 유리한 딜을 한다.


Many other politicians -- and none more so than Trump -- like to make

bold claims, to act fast and think much later. Not so with Merkel. 

The Germans famously have invented the word Merkeln to describe the

patient, slow and almost procrastinating negotiation style of Angela

Merkel. This is not always a compliment. 
But it has proved to be an efficient weapon against the larger-than-

life macho men with whom Merkel has to deal as Chancellor of Germany

and presently as host of the G20 meeting.

 

많은 다른 정치가들은 거창한 주장을 원하고 행동을 빠르게하고천천히 생

각하고 싶어한다. 독일은 Merlein이라는 단어를 만들어냈는데 이는 인내하

고 천천히 그리고 협상을 미루는 Merkel의 스타일을 묘사한 것이다. 이러

한것이 항상 좋을수는 없으나 Merkel의 협상이 마쵸맨들을 상대하는 효율

적인 무기임을 증명해왔다.

 

Over the weekend, we can expect Angela Merkel to be a polite,

attentive and relaxed host. This is how she dealt with Blair, with a

succession of Greek Prime Ministers and with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following the annexation of Crimea in 2014.  On all

these occasions, Frau Merkel has been able to outsmart male opponents

who have declared their hand too early.  Part of this strategy is due

to meticulous preparation and planning. In the days leading up to the

summit -- while Donald Trump will no doubt be busy sending tweets

about his opponents -- Angela Merkel will most likely be forging

alliances and deals.
Donald Trump could learn a thing or two about strategy from his

German host.

 

주말동안 우리는 Merkel이 정중하고 집중도 있고 여유있는 호스트가 될 것

으로 기대할 수 있다. 그녀가 어떻게 Blaire를 다루었는지 그리고 그리스

의 수상, 러시아 대통령과 어떻게 성공을 이루는가이다. 경우들에서

Merkel은 먼저 선언한 남자 상대들보다 한수 앞설 수 있었다. 이런 전략의

일부는 세심한 준비와 계획 덕분이다.
Merkel은 동맹과 거래를 구축할 것이다. 트럼프는 이로부터 한두가지 전력

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9   중고급자를 위한 공부코너입니다 원장 2013-11-01 2669
118   BTS tops Billboard Albums chart again wi... 에이플러스 2018-09-03 104
117   Korea is warming 에이플러스 2018-08-01 194
116   Taeguk Warriors crush German hopes 에이플러스 2018-07-06 219
115   Is coffee healthy? 에이플러스 2018-06-01 294
114   North Korea’s Kim Jong-un makes history ... 에이플러스 2018-05-04 377
113   Boracay closure to start on April 26 에이플러스 2018-04-06 481
112   PyeongChang 2018 comes to close with cel... j 2018-03-05 645
111   Koreans warned not to travel to Maldives 에이플러스 2018-02-08 590
110   Happy New Year in Philippines 에이플러스 2018-01-03 730
109   트럼프 대통령 연설2 에이플러스 2017-12-14 763
10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국회 연설문1 에이플러스 2017-11-09 842
107   One million Korean smartphone users 'at ... 에이플러스 2017-10-24 883
106   Avocado imports increase dramatically in... 에이플러스 2017-09-22 825
105   Jim Rogers -Korea as an attractive inves... 에이플러스 2017-08-25 767
104   Who said it - Trump or Kim? 에이플러스 2017-08-14 737
103   Trump could learn a lot from Angela Merk... 에이플러스 2017-07-12 799
102   Trump decides to pull U.S. out of 'very ... 에이플러스 2017-06-14 889
101   An Agenda for South Korea's New Leader 에이플러스 2017-05-15 1093
100   Best Superfoods For Weight Loss & Burnin... 에이플러스 2017-04-13 1300
[이전]   [1][2][3][4][5][6]  [다음]
미국어학연수   |   캐나다연수(워킹홀리데이)   |   호주연수(워킹홀리데이)   |   영국어학연수   |   아일랜드어학연수
SEC(교육법인등록증)   |   BUSINESS PERMIT(사업허가증)   |   TESDA   |   SSP
Aplus Advance School of English. INC. aplusbaguio@naver.com 바기오 학원연합회 회원교, 필리핀현지학원법인( 선생님들이 설립한 최초법인 )
Business Permit Number : 3332-08, SSP Number : MCL-2008-010, SEC Number : CN200731008, TESDA Number : NTR-08-14-03-1658
Elegant Campus : elegant hotel 421 magsaysay Avenue. Baguio City / 긴급 카톡연락 : 직원(@필리핀에이플러스),
EnglishZone Campus: 6 P. GUEVARRA ST. BRGY. WEST MODERN SITE AURORA HILL BAGUIO CITY
원장실 074 423 3354 도서관 074-442-1277 교무실 074-442-1409
서울 강남 사무소 : 서울 서초구 서초동 1319-11 번지 두산베어스텔 5층505호 / Tel: 02-537-2720 / Fax : 02-6008-2713 ☞오시는 길